작성자 작성일자 2020-01-14
제   목 관리사무소 경리직원과 관리소장 조회수 5
관리사무소 경리직원과 관리소장이 1주일새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노원구 A아파트의 ‘관리비 증발’ 사건 관련 감사를 맡은 회계법인들은 금천용달이사
수년간 관리비가 부적절하게 사용되고 있다는 것을 모른 채 ‘적정’ 의견을 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구청은 이를 근거로 제대로 된 실태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서울시와 경찰 등은 해당 사건을 철저히 복합기렌탈=복합기렌탈리뷰
조사해 아파트 관리비 횡령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일보가 13일 확보한 서울이삿짐센터
2014~2018년 A아파트의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부터 3년간 감사를 맡은 회계법인들은 해당 아파트의 회계연도 재무제표에 대해 ‘적정’ 의견을 표명했다. 이들은 권고사항에서 사건의 발단이 된 ‘장기수선충당금’ 관련 “충당금의 과소적립은 큐밍얼음정수기=큐밍얼음정수기빠름
미래 입주자의 관리비 부담을 초래하니 장기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만 지적했다. 해당 아파트는 지난해 연말 노후시설 현대큐밍 살균 냉온정수기렌탈=현대큐밍 살균 냉온정수기렌탈추천
공사를 위해 장기수선충당금 통장을 조회했는데, 장부상 7억원으로 돼 있어야 할 잔액은 240만원에 불과했다. 이 사실이 밝혀진 뒤 경리직원과 관리소장은 지난달 26일과 30일에 연이어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당시 감사를 진행했던 회계법인 주세페자노티=주세페자노티여성의류
관계자는 “경리직원이 우리에게 제출한 관리비 예금잔고증명서가 위조됐던 것 같다”며 “회계사가 은행에서 직접 증명서를 받으려 열 번이나 경리에게 입주자 대표의 인감도장과 신분증 사본 등을 달라고 부탁했지만, 그때마다 얼버무리며 넘어갔다. 이 때문에 (감사에 필요한 부분을) 알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구청 관계자는 “우리 일은 감사보고서를 검토하고 적정 의견인지 확인하는 것”이라며 “부적정 등의 의견이 모션베드렌탈
나와야만 관리비 실태조사 대상으로 분류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