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작성일자 2020-12-08
제   목 황희찬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아직 출 조회수 99
벤투호에 소집됐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황희찬(24·라이프치히)의 경기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9일 공식 신사동용달이사
홈페이지에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선수단 소식을 전하며 “황희찬은 코로나19 감염 이후 아직 출전할 수 없다. 바이러스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지난 11월초 오스트리아에서 진행된 한국축구대표팀의 두 차례 평가전에 나섰다. 소속팀에서 출전 기회가 줄어 입지가 불안했던 원룸포장이사 황희찬은 두 번째 경기인 지난달 17일 카타르전에서 전반 16초 만에 선제골을 넣는 등 기분좋은 터닝포인트를 만들었다. 그러나 소속팀으로 복귀하기 앞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회복 기간을 거쳐 완치된 황희찬은 이달 초부터 팀 훈련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정상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라이프치히가 치른 독일 분데스리가 3경기,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 모두 출전하지 못했다. 맨유전까지 포함하면 약 3주간 6경기째 결장이다. 외신에서 전해지는 전세계적으로 유명 선수 사례들만 보면, 코로나19 감염 선수 상당수가 무증상에 빠른 회복을 보이고 있긴 하다. 그러나 일부 선수들 사이에서는 심각한 부작용을 호소하는 케이스도 있다.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시즌 초반 경기력이 용산포장이사
좋지 않았던 이유를 코로나19 감염 여파라고 밝혔다. 시즌을 앞두고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그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트레이너에게 ‘내 몸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신체적으로 전혀 준비가 되지 않았다. 빨리 피곤해지고 숨이 차서 뛸 수가 없었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