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작성일자 2020-12-28
제   목 이소영은 이 같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조회수 74
짝수해에만 우승하는 징크스, 2021년에는 꼭 깨겠다.” 2021년 신축년(辛丑年) ‘소의 해’를 맞아 소띠인 1997년생을 대표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 이소영(23)이 새 시즌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정규 투어 6번째 시즌을 맞는 만큼 홀수해 우승이 없는 징크스를 깨고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내고 싶다는 욕심을 드러냈다. 그는 27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2016년 정규투어에 처음 올라와 막내로 지냈던 게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투어 6년 차가 됐다”며 “2021년이 소띠의 해인 만큼 프로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작성해보겠다”고 말했다. 국가대표 출신인 이소영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개인전 은메달을 차지하는 등 아마추어 시절 맹활약을 펼쳤다. 프로 데뷔 후에도 이소영의 고양스카이차 존재감은 남달랐다. 2016년 정규투어 데뷔 첫해부터 우승의 감격을 맛본 이소영은 2018년과 2020년에 각각 3승과 1승씩을 거두며 통산 5승을 완성했다. 지난 5년간 꾸준히 발전하며 KLPGA 투어의 강자로 거듭난 이소영이지만 홀수해에는 아직 우승을 경험하지 못했다. 그는 “이상하게 홀수해에 광명포장이사 우승 운이 없었는데 2021년에는 이 징크스를 반드시 깨고 싶다”며 “새 시즌에는 홀수해 첫 우승 기념 사진을 남기고 대상 시상식에도 갈 수 있도록 온 힘을 기울여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소영은 이 같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지난 11월 말부터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최근 이소영이 가장 집중해서 훈련하는 건 새로운 스윙 익히기다. 이소영은 한 단계 더 높은 골프를 하기 위해 2020시즌을 해외축구무료중계 마친 뒤 스윙코치를 바꿨고 상황에 맞춰 다양한 샷을 구사할 수 있도록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 그는 “감으로 치는 골프의 한계점이 확실한 만큼 내년부터는 상황에 맞춘 샷을 구사하는 기술적인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변화를 주기로 했다”며 “새 시즌 개막 전까지 열심히 노력해 내년엔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