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작성일자 2020-12-28
제   목 오리에는 모리뉴 감독에 대해 조회수 72
세르쥬 오리에(토트넘 홋스퍼)는 조세 모리뉴 감독이 과거에 비해 달라졌다고 믿었다. 오리에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더선'과 일본야구중계 인터뷰에서 "나는 항상 모든 일에 열심히 임한다. 내 커리어의 시즌을 위해 정말 최선을 다하고 있고, 무슨 일이 일어나든 만족하고 있다"고 이번 시즌 자신에 대해 평가했다. 오리에는 이번 시즌 리그 8경기 출전해 1골 1도움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가끔씩 나오는 실수가 불안 요소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서초구스카이차 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도 불펼이요한 파울로 페널니킥을 내주며 선제 실점의 빌미를 만들었다. 오리에는 당시 상황을 설명하면서 "모리뉴 감독이 많이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오리에는 모리뉴 감독에 대해 "물론 머리로 피가 솟구치는 것을 보여줄 때도 있지만 1년의 휴식기를 보냈기 때문에 자신의 강점과 약점에 집중하고 있는 것 같다. 나는 그가 조금 덜 환를 내고 결과를 내기 위해 더 설명을 잘 해준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자신의 친정팀 파리 생제르망(PSG)에 대해선 "내가 뛰었던 클럽 중 가장 사랑했던 클럽이다. 파리는 내가 스포츠부상자 프로 선수로서 남자로 바뀐 곳이다. 가장 즐거웠던 곳이기도 하다"면서 "언젠가 기쁨 마음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다. 나는 그들의 제안을 결코 제안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